본문 바로가기

여러가지 이야기들

친동생 도끼 토막 사건, 열네살의 살인범, 경찰청 사람들, 한국 14세 양군

 

 

 

정말 끔찍한 사건이죠?

당시 정말 이슈가 되서 큰화제가 되었는데요..

인터뷰 내용보니 죄책감도 없는거 같고 장래희망이 청부살인업자라고 하는걸보면

싸이코패스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지금쯤이면 사회에 나와있을것 같은데 두번다시 이런일 없기를..

 

 

 

 

출처 - 이슈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