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해

경찰청 사람들 2015, 전교 1등 모범생의 모친 살해, 존속 살해 패륜사건 전교 1등 모범생의 모친 살해 전에 경찰청사람들 2015에 나왔던 모범생이 패륜범죄를 저지른 이야기.. 어머니가 사흘간 잠을 안재우고 밥도 안주고 아들에게 공부를 시켰고, 공부하다가 책상에서 조는날엔 잠깐 졸았다고 그 자리에서 골프채로 4차례에 나눠 200대를 때리기도 했습니다. 얼마나 때리겠나 싶지만 바지가 피로 물들때까지..;;;;; 엄마는 학교까지 찾아와 친구들과 선생님이 보는 앞에서 아들의 뺨을 날린적도 있었고, 아빠도 엄마의 집착이 무서워 집을 나온지 5년째라고 ...아들이랑 가끔 통화하는 정도.. 그리고 가정폭력의 피해자였던 소년이 잠시 잠든 엄마를 보고 주방에 있는 칼로 찔러, 결국 패륜범죄의 가해자가 되었습니다. 이미지로 쭉 보니 계속 지속적으로 폭행을 당해왔다고 하는데, 골프채로 워낙 맞.. 더보기
스토커 살해한 20대 여자, 스토커에 복수, 의자에 묶어 살해 스토커 살해한 20대 여자 6개월간 자신을 쫓아다닌 스토커(40대 남성)를 살해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많게는 하루 10여차례 전화나 문자등으로 보고싶다, 사랑한다, 만나자는 연락을 받았다고 해요. 남자에게 묶여있어도 괜찮다면 집에 들어오게 해주겠다고 말했고, 그 뒤에 집에 들어온 남자를 식탁의자에 묶어 흉기로 살해했고, 범행 후 스스로 경찰에 신고한걸로 알려졌습니다. 물론 살인은 나쁜거지만 절대 저 여자분 심정은 누구도 모를것 같아요. 집앞에도 찾아오고 전에 경찰에 신고도 했었다고 하는데 나아지질 않았나봅니다.. 살인이 정당화 될 수 없지만 그동안 큰 스트레스, 그리고 스토킹을 당했다면 맨정신일수는 없겠죠. 스토커는 진짜 법으로 어떻게 해결이 잘 안되는게 안타깝습니다. 실질적 조치가 나오기도 힘들고..ㅠ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