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슬픈이야기

매직아이 장동민, 복수이야기, 장동민 어린시절, 슬픈이야기, 도둑 오해 넉넉하지 않던 살림.. 항상 체육복만 입고 다니던 장동민.. 어느날 어머니가 새 점퍼를 하나 사주셔서 입고 학교를 갔는데 같은 디자인의 옷을 잃어버린 친구에게 도둑으로 오해를 받았다는 슬픈 이야기.. 더 슬픈건 장동민이 어머니가 사주셨다고 했지만 믿지 않고 5교시까지 체벌을..ㅠㅠ 댓글보면 주작아니냐는 말도 있긴 했는데, 저 어렸을때도 저런 선생님 많았어서 있을법한 이야기 같아요.. + 제가 초등학교 4학년 신체검사때 시력이 엄청떨어졌는지 잘 안보이더라구요.. 그래서 안보인다고 했더니 선생님이 "너 지금 장난하냐? 저게 안보여? 뒤에 나가서 서있어" 이러는데 세월이 엄청 흐른 지금에서도 생생하게 기억남... 눈 안보이는게 무슨 죄라고 망할.... 지금 생각해보니 또 열받네요 ㅋㅋㅋㅋ 출처 - 이슈인 더보기
(슬픈사연) 가족의 행복을 앗아간 뺑소니 (슬픈사연) 가족의 행복을 앗아간 뺑소니 우리 동네에서 일어난 사건인데... 정말 가슴이 아프네요... 심신미약이라고요? 할 말이 없습니다. 가해자. 그렇게 살지 맙시다 본인이 저지른 죄에 비해 터무니 없는 죄값을 받아 좋습니까? 죽을때까지 잊지말고 사세요. 당신이 소중한 생명과 한 가정의 행복을 앗아갔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