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달샘이 서로에게 고마웠던 순간

 

최근 비정상회담에서 장동민과 유상무가 나와서 서로에게 가장 고마웠던 순간에 대해 물어보자

유상무는 작년에 아버지가 돌아가셨는데 유세윤과 장동민이 먼저 와줬고, 상주복 입는 자신에게

장난을 치며 그 순간 잠깐 웃기도 했고, 끝까지 곁을 지켜주고 손잡아줘서 정말 너무 고마웠다고...

그리고 아버지 제사를 집에서 지내기로 했다고 하니까 당연하다는 듯이 제사에 오겠다고 했답니다.

장동민은 유상무의 아버지를 뵌 게 영정사진이 처음이라 가슴이 아팠다고...ㅠㅠ

 

보면서 느끼는거지만 옹달샘은 진짜 부러워요. 평생 친구가 같은 직업이기도 하고,

겉으로는 장난을 심하게 치는것 같기도 하지만 기쁠때 슬플때 늘 함께였던 친구들이니까요^^

돈을 많이 버는것도 좋겠지만 진짜 친구가 있는게 어쩌면 인생의 성공이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Posted by 게임텔러

댓글을 달아주세요

 

 

진짜사나이 여군편을 본 장동민의 반응이란 이미지인데요.

옛날 군대생각도 나면서 장동민 반응에 웃겨죽는줄 알았습니다. ㅋㅋㅋㅋ

장동민 말처럼 실제 군대면 첫날 정신없이 지나가는게 당연한건데,

타 방송보면서 저렇게 해도 되나 싶을정도로 걱정도 되면서 한편으론 틀린말은 없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군필자들이라면 상당수가 장동민처럼 저러고 봤을듯 싶습니다.

 

 

 

 

출처 - 이슈인

 

Posted by 게임텔러

댓글을 달아주세요


BLOG main image
최신 게임 및 온라인 게임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by 게임텔러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381)
리니지 (45)
장르별 게임 스토리 (2184)
게임직거래 피해사례 (2)
글창고 (194)
유머&개그&짤방 (219)
여러가지 이야기들 (525)
Total : 3,816,245
Today : 104 Yesterday : 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