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불호 밥도둑

 

솔직히 어렸을때 엄마가 해주면 잘 안먹었는데 나이먹어가면서 입맛이 변했는지

지금은 없어서 못먹는 청국장이 되어버렸습니다...그리고 혼자살다보니

쉽게 접할 수 없는 음식이 되어버렸는데 가끔 엄마가 해준 청국장이 생각나요...ㅠㅠ

아무래도 어렸을땐 냄새때문에 잘 안먹었던 것 같은데 요샌 냄새 별로 안나게 만드는 가게도 많고,

우선 먹다보면 이미 밥 두공기 뚝딱이라 가끔 생각나면 사먹게 되는 청국장이에요^^

 

사진들 보니 방금 점심시간에 밥 많이 먹었는데도 침 고이네요..;;ㅋ

 

 

 

 

 

Posted by 게임텔러

댓글을 달아주세요


BLOG main image
최신 게임 및 온라인 게임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by 게임텔러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381)
리니지 (45)
장르별 게임 스토리 (2184)
게임직거래 피해사례 (2)
글창고 (194)
유머&개그&짤방 (219)
여러가지 이야기들 (525)
Total : 3,860,047
Today : 28 Yesterday : 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