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러가지 이야기들

여사님의 길막, 블랙박스로 본 세상 갈 수 없는 길?, 김여사 주차

 

 

 

 

여사님의 길막

 

길을 가는 도중 아래 영상의 제보자 앞에 그냥 차를 세우고 가버리는 운전자..

그동안 무개념 운전에 대해 많이 봐왔었는데 이건 정말 답이 없네요 ㅋㅋㅋㅋㅋㅋ

더 웃긴건 제보자는 당연히 당황스러울꺼고, 경적을 울려봤지만 아줌마는

짜증스러운 얼굴로 뭔가 손짓을 하더니 그대로 그냥 가버렸다는....

중앙에 저 세워진거라도 없으면 피해서 가겠다만 대체 뭔 생각으로

저기에 주차 해버리고 자기 갈길을 가는걸까요??

 

제가 저 상황이었으면 진짜....상상도 하기 싫네요....ㅂㄷㅂㄷ...